어쩌다 BJ가 되버린 교수님

코로나19 때문에 가장 급격한 변화를 겪는 곳 중 하나가 바로 학교가 아닐까 싶다. 초등학생부터 대학생까지 개학이 늦춰져서 만세를 불렀다가, 알고 보니 여름방학 당겨 쓴 거란 걸 알게 되고 눈물을 흘렸다는 얘기도 있고, 등교를 대신해서 온라인 강의를 진행한다는 경우도 있다. 개인적으로 온라인 강의가 어떻게 이뤄질지 몹시 궁금했다. 기본적으로 출석을 가정해서 준비한 강의일 텐데, 순식간에 온라인 전환이 이뤄질 수 있을까? 하지만 한국인은 위기에 강하다고 대학가의 온라인 강의 전환이 신속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듯하다. 다음은 온라인 강의를 준비하는 한 교수님이 학생들에게 보낸 메일이다. 교수님은 유튜브로 강의를 진행하실 예정인 것 같다.

 

 

 

일단 예정에도 없던 온라인 강의를 준비하느라 착잡한 심정을 감추지 못하는 교수님을 위로해드리고 싶다. (토닥토닥) 그래도 인터넷 BJ 언급하시는 걸 보면 나름 온라인 강의를 위해 여러 레퍼런스를 참조하신 것 같아서 좋은 교수님이라는 생각도 든다. (분명 수업 중에 구독과 좋아요 드립치실 듯)

 

근데 이 게시물을 보고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다. 이번 기회를 발판 삼아 우리나라 대학 강의를 온라인으로 확장하는 건 어떨까? 세계적으로 유명한 교육 플랫폼인 칸 아카데미도 유튜브에서 시작되었다. 창립자 살만 칸은 멀리 떨어진 조카에게 수학을 가르치기 위해 유튜브에 동영상을 올리기 시작했고, 그 강의를 많은 사람들이 보게 되면서 칸 아카데미가 시작되었다.

 

 

 

대학 교육이 현실에서 쓸모없다는 식의 이야기도 있지만, 특정 분야를 공부하다 보면 대학 강의가 절실히 필요하다고 느껴질 때가 있다. 그런데 이렇게 대학 교육이 필요하다고 느끼는 사람들을 보면 대부분 직장인인 경우가 많다. 현업에서 일하면서 공부가 필요하다고 느끼기 때문이다. 하지만 회사를 그만두고 대학을 다닐 수는 없는 노릇. 이럴 때 온라인 대학 교육이 손쉽게 이뤄질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현재도 방송통신대학이나 각종 사이버대학교가 존재하긴 하지만 모든 학문 분야를 커버하지 못하고 있는 게 현실이다. (방송통신대학교에는 심리학과가 없다고 한다) 굳이 사이버대학을 따로 설립하는 것보다는 기존 강의를 온라인으로 전환하는 게 비용 측면에서도 훨씬 낫지 않겠냐는 생각도 든다. 그리고 정말 공부가 필요한 입장에서는 학위를 따는 것보다는 정말 배우는 것 자체만 원할 수도 있다. 방통대나 사이버대학은 진행과정이 정해져 있어서 출석이 없더라도 부담스러운 측면이 있다. 원하는 내용을 원하는 시간에 자유롭게 배울 수 있는 기회가 있다면 정말 좋지 않을까?

 

등교 불가라는 한계 상황 속에서 교육의 확장이라는 기회를 볼 수 있었다. 만약 모든 강의가 유튜브로 공개되고 누구나 자유롭게 이를 찾아볼 수 있다면 전반적인 국가의 교육 수준이 엄청나게 높아질 거라고 확신한다. (물론 대학도 돈을 벌어야 하니 보는 건 공짜라도 학위를 취득하려면 등록금을 내는 걸로…) 부디 대학에서는 이번 기회를 발판으로 교육 기회의 확장을 이뤄낼 수 있기를 희망한다. 이번에도 다르지 않았다. 역시 위기는 기회다.

 

참고 : 에펨코리아, 어쩌다 BJ가 되버린 교수님.jpg